2만 7000명 신청했던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 현장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현수막이 호텔 로비에 펼쳐져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맛보기 게임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맛보기 게임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맛보기 게임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맛보기 게임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킴포크'가 전시되어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킴포크'가 전시되어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김봉진 대표와 참석자가 한 부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참석자들이 즐겁게 춤을 추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깍뚝무로 만든 '무르띠에' 악세사리가 전시되어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깍뚝무로 만든 '무르띠에' 악세사리가 전시되어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한 부스에서 치킨 냄새와 익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전시가 펼쳐져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렸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실기 맛평가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실기평가 맛 감별을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실기 맛평가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직원이 1교시 시험지와 답안지를 나누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직원이 1교시 시험지와 답안지를 나누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10가지 치킨맛을 보고 맞추는 실기고사가 펼쳐지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마케팅 활용 동의서가 놓여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실기 맛 감별을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문제 풀이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김봉진 대표가 치킨 향을 음미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실기 맛평가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주최측이 행사가 끝나고 정리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박수홍이 진행을 맡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문제 풀이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2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서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이 열린 가운데, 현수막이 호텔 로비에 펼쳐져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고대현 기자='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 시험'이 개최 됐다.


지난 7월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배달의 민족 주최로 열린 '제2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 시험'이 열렸다.


이날 치믈리에에 도전한 응시자는 500명. 행사장에는 600여명의 인파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시험 전 모의고사에는 약 58만 명이 응시한 가운데, 이 중 모의고사를 합격한 2만 7000여 명이 시험을 신청했고, 추첨을 통해 선정된 500명이 이날 시험을 치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