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정감사...'캠코더 인사' 곤혹 치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0월 2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산자위 종합국감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산자위 국감장에 출석한 피감기관장들.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임경호 기자 = 2018 국정감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코드 인사' 논란으로 곤혹을 치렀다.


지난 10월 2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코드 인사를 지칭하는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를 강하게 비판하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몰아세웠다.


성 장관은 "공공기관 인사 문제는 낙하산 인사라고 언급하기보다 그 사람이 업무를 앞으로 얼마나 잘할지 평가하는 게 중요하다"며 의원들의 질타에 해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