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원장직 내려놓고 가라"…바른미래당 항의에 곤욕 치른 이학재 의원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학재 의원이 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이 의원에게 항의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이학재 의원에게 항의하기 위해 취재기자실 입구를 지키자, 국회 관계자가 고개를 넣고 내부 상황을 살피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학재 의원이 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이 의원의 동향을 살피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을 피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국회 관계자들의 안내 받으며 국회를 나서는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및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을 피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임경호 기자 =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이 정보위원장직을 유지한 채 자유한국당으로 옮기려다 거센 항의를 받았다.


18일 오전 이학재 의원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탈당 의사와 함께 자유한국당 복당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상임위원장은 본회의장에서 국회의원 전원의 투표로 결정이 된 것"이라며 "(이제까지)당적 변경을 이유로 상임위원장직을 내려 놓으라고 하는 요구는 없었다"고 일침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은 이 의원이 상임위원장직을 내려놓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의 옷깃을 잡는 등 강하게 비난했다. 논평에서 신동엽 시인의 '껍데기는 가라'는 시를 인용, "본래 자기 것이 아닌 것은 놓고 가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