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무역갈등 속 경제인들 모여 '아슬아슬' 진행된 한일경제인회의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박찬하 기자 =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가 "韓 대법 판결이 한일관계 악화 원인"이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한일 경제인들이 참석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가 열렸다.


회의에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비롯,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손경식 CJ그룹 회장(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 고가 노부유키 일한경제협회 부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는 "최근 한국에서 일어난 불매운동 등이 일본 기업의 경제활동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는 것에 우려한다"며 "한국의 대법 판결이 한일 관계 악화의 원인"이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