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한중 갈등 이후 처음 방한해 '한-중 외교장관회담' 자리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박찬하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2016년 사드 배치로 한중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처음 방한했다. 


4일 오후 왕 부장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했다.


강경화 장관은 한-중 정상과 고위급 교류를 활성화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중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왕 부장은 "중국과 한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친구, 파트너"라며 "각 분야의 협력 강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외교부 청사 앞에서는 중국의 홍콩 탄압을 규탄하는 시위대가 집회를 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