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추장' 슈트입고 '칼퇴근' 포스 뽐낸 '미스터트롯' 가수 이이경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 이이경이 '배우' 이미지를 버리고 '초고추장' 컬러의 슈트로 '칼퇴근' 자태를 뽐냈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열린 '엠카운트다운' 공개 녹화에 참석한 트로트 가수 이이경이 '칼퇴근' 포스를 뽐냈다.


이날 이이경은 크게 인사를 하며 화려하게 등장했다. 이이경은 넥타이까지 색맞춤해 반짝이는 강렬한 ‘초고추장’ 컬러의 슈트로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또 이이경은 전직(?) 배우답게 남다른 포즈와 포스를 뽐내며 ‘칼퇴근’ 퍼포먼스를 펼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