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급똥' 못참고 엘베서 대참사 저지른 부산 한 대학생...1열 직관 목격자 등장

'급똥'을 참지 못하고 대학 캠퍼스 건물 엘리베이터에 '대참사'를 저지른 학생의 사연이 전해졌다.

강의실 가던 중 '급똥' 신호 온 대학생...방귀만 뀌려다 '대참사' 저질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급똥'을 참지 못하고 대학 캠퍼스 건물 엘리베이터에 '대참사'를 저지른 학생.


그는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저격글이 올라오자 곧바로 자수글을 올렸다. 이 자수글에는 목격자의 댓글도 달렸는데, 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다.


지난 19일 대학생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OO대 자유게시판에는 "엘리베이터 대참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부산에 자리한 유명 대학에서 일어난 참사의 현장은 사진으로도 생생히 전해졌다.


인사이트에브리타임


글과 사진을 올린 게시자는 "누가 이래 싸질렀니"라고 지적했는데, 1시간 15분 만에 자수글이 게재됐다.


범인(?) A씨는 "엘리베이터에서 실수로 똥 쌌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죄송하다. 화장실이 급해 내리는 찰나에 싸버렸다"라고 사과했다.


A씨는 "급하게 강의실을 가야 해 (똥을) 치우지 못했다"라며 "기숙사에서 나오자마자 배가 아팠는데, 강의실 건물까지는 가야겠다고 생각해 참았다. 그러다 (엘베에서) 방귀라도 뀌려고 힘을 줬는데 그대로 나와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반바지를 입고 있어서 아래로 샜다"라며 "강의실에 가야 해서 놔두고 왔는데 그 사이에 많은 분들이 엘베에 탔더라. 정말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글을 본 많은 학생들이 황당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는데, 1열에서 직관한 목격자는 더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브리타임


목격자는 "같이 엘베를 탔는데 한 3층에서 '뿌직'하고 소리가 들렸다"라며 "뭔가 하고 봤더니 바지에 똥을 지리더라"라고 증언했다.


이어 "그 사람 얼굴 너무 빨갛게 돼서 그냥 모른 척 했다"며 "내리자마자 얼굴 가리고 막 뛰어가더라. 근데 뛰어가면서 막 흘러내려서 복도에도 (똥) 다 튀었다"라고 덧붙였다.


시민들은 엘베에 대변을 본 것도 충격적인데, 그럼에도 강의실로 달려갔다는 게 더 충격적이라고 반응하고 있다. '급똥'은 어떻게 할 수 없다는 반응과 함께 A씨 얼굴이 알려지면 '휴학'을 하게 되는 거 아니냐는 걱정 섞인 반응도 내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