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정신적으로 힘들다며 경포 밤바다 뛰어든 여성, 수영 실력 덕에 무사 귀환

밤바다에 뛰어든 여성이 뛰어난 수영 실력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다.

밤바다에 뛰어 들었지만 몸이 기억한 수영 실력으로 무사히 구조


인사이트JTBC '지금, 이 뉴스'


밤바다에 뛰어든 30대 여성이 몸이 기억하는 수영 실력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다.


20일 JTBC '지금, 이 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새벽 강원 강릉시 경포해변에서 발생했다.


당시 소방 당국에는 열대야를 식히려 백사장에 나온 시민들의 "사람이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시민들은 "어두워서 사람은 안 보이지만 목소리는 들린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JTBC '지금, 이 뉴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 구조대원 2명은 구조를 위해 곧장 바다에 뛰어들었다. 해변에서 70m가량 헤엄쳤을 때, 물에 둥둥 떠 있는 30대 여성 A씨를 발견할 수 있었다. 


당시 구조에 나섰던 소방대원은 "수영을 잘하시는 분이라고 한다. 그냥 계속 떠 있었다고 (본인이) 그렇게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에서 온 A씨는 스스로 바다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구조 후 소방대원에 "정신적으로 조금 힘들어서 그렇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저체온증과 구토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어둠이 내린 바다에 구조도 어려운 상황이라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시민들의 발 빠른 신고와 구조대원들의 노력으로 A씨는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특히 A씨 몸이 기억한 수영 실력은 위기의 순간 스스로 목숨을 지켰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ouTube 'JT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