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지난해 '최악수익률' 기록해 논란된 국민연금...믿기 힘든 소식 전해졌다

지난해 '-8.22%로 '최악의 수익률'을 기록한 국민연금공단이 1년간 손실된 금액인 약 70조 원을 거의 다 메웠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수익률 -0.18% 기록한 국민연금공단, 작년에는 -8%대...손실 거의 다 메웠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지난해 최악의 수익률을 기록한 국민연금공단이, 최근 그 손실 대부분을 메꿨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7일 연합뉴스는 국민연금공단 관계자와 한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국민연금 수익률은 꾸준히 올라 4월 중순 기준 지난해 손실분을 거의 다 만회했다.


국민연금공단 한 관계자는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올해 들어 국민연금은 금융 부문에서 70조 원의 평가이익을 실현해 3월 말 기준으로 적립금은 960조원 정도에 달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작전'


그러면서 "국내외 증시 상황에 따라 평가이익과 평가손실이 시소를 타며 오르락내리락하지만, 4월 중순 현재는 작년에 입은 손해를 거의 만회한 것으로 안다"고 현 상황을 알렸다.


지난해 국민연금은 글로벌 금융시장 약세 탓에 수익률 -8.22%를 기록했다. 이는 1988년 국민연금 제도가 도입된 이후 가장 낮은 수익률이었다. 2022년 연말 기준 적립금은 890조 5천억 원이다. 공단은 작년 1년간 약 79조 6천억 원의 평가 손실을 맛봐야 했다. 


당시 국민연금은 "통화 긴축,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글로벌 금융시장 경색으로 주식과 채권이 동반 하락하며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국민연금은 2008년(-0.18%)·2018년(-0.92%)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앞서 발생한 마이너스 수익률은 -1%를 넘기지 않았다. 허나 작년 수익률은 무려 -8.22%를 기록했다. 투자 업계에서도 날고 긴다는 전문가들이 포진한 국민연금공단인데도, 마이너스 수익률을 피할 수 없었던 셈이다.


이에 감사원은 지난 13일 전북 전주 국민연금공단에 산업금융4과 감사관을 보내 정기감사 착수를 위한 자료수집에 나섰다. 감사원은 지난 2월 정기감사 대상 기관에 국민연금공단을 포함한 바 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월 참모들에게 "기금운용 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