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이자 최대 6.5% 줍니다...34세 이하 직장인들 무조건 '신청'하세요

5년 동안 매달 70만원을 납입하면 만기 때 5000만원으로 돌려주는 청년 전용 적금의 금리가 6%로 책정될 전망이다.

인사이트대한민국 정책 브리핑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5년간 매달 70만원씩 납입하면 최대 5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청년도약계좌'의 최종 금리가 연 6%에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8일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은행 등 12개 은행은 청년도약계좌의 1차 금리로 최고 연 6.0~6.5%대를 제시했다. 


기본금리 3.5~4.5%에서 2% 안팎의 우대금리를 더해 연 6% 이상의 이자를 받을 수 있게 된 셈이다. 우대금리 조건은 급여이체, 자동이체, 마케팅 동의 등이 포함된다. 


은행들은 이날 1차 금리를 바탕으로 타사와 금리 비교·조정 과정 등을 거쳐 오는 12일 최 금리를 발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년도약계좌는 5년 동안 매달 70만원 한도로 적금하면 정부 지원금 월 최대 2만 4000원을 더해 5000만원가량의 목돈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 


가입자격은 개인소득 6000만원 이하이면서 가구소득 중위 180% 이하인 19~34세 청년이다. 단 연소득 6000~7500만원인 청년이 가입하면 정부가 기여금을 주진 않고, 비과세만 적용한다. 


가입 후 3년은 고정금리가 적용되고 나머지 2년은 변동금리로 전환된다. 저소득층 청년에게는 0.5%포인트가량의 우대금리가 추가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 6%대 금리는 현재 시중은행은 물론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 이는 정부의 동참 요청에 은행이 부응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산술적으로 연 6% 금리 수준이 돼야 매달 70만원을 5년간 부었을 때 5000만원가량을 모을 수 있다. 


은행권에서는 최종 금리가 1차 공시 금리보다 낮게 책정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6%대 금리 상품으로 결론 날 가능성이 크다. 


금융당국은 금리 산정에 대해 은행들의 자율적인 결정을 존중하는 만큼 별도의 가이드나 지침은 내놓지 않았지만 상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은행들과 막판 조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일각에서는 만기 5년이 너무 길다는 지적이 나온다. 5년 내에 특별중도해지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기여금 비과세 혜택을 받고 해지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청년희망적금은 지난해 2월 286만 8000명이 가입하며 흥행에 성공했으나 지난해 말 기준 해지율이 15.8%에 이르렀다. 


청년희망적금의 만기가 2년, 월 납입한도가 50만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청년도약계좌의 중간 해지 가능성이 더 높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일단 예·적금 담보대출을 통해 가입자 이탈을 최대한 막겠다는 방침이다. 예기치 못한 일로 자금이 필요할 경우 청년도약 계좌를 담보로 대출을 받도록 해 중도 해지를 막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