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새마을금고 대출 '연체액·연체율' 사상 최대...연체액만 현재 12조원

새마을금고 대출 연체액과 연체율이 역대 최고치를 찍으면서 고객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평생 저축해 모은 소중한 돈을 '새마을금고'에 맡겨 놓은 고객들이 최근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새마을금고가 사업을 시작한 이래 대출 연체율이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금고 측은 "걱정할 필요"없다라며 사태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고객들은 여전히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


최근 전해진 바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의 지난달 15일 기준 대출금 연체액은 12조 7,900억원이었다. 연체율은 6.47%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출 연체율과 연체액 모두 사상 최대 수준이다. 평소 연체율이 2~3%대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수치임은 분명하다.


이같이 연체율이 크게 오른 데에는 '무분별한 대출'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법원에서 전세 사기꾼으로 판결이 난 이에게도 과도한 양의 금액이 대출됐고, 한 사업장에 지역금고 수십 곳이 한 번에 대출을 해주기도 했다.


지역금고들 간 서로 정보 공유를 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운영하다 보니 '한 사람'이 전국 여러 금고를 돌며 대출을 받은 사례도 나타났다.


고객이 금고의 재정상태를 알기 어려운 구조라는 점도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인사이트뉴스1


4대 시중은행을 비롯한 여러 은행은 매달 연체율을 공개한다. 하지만 금고는 6개월에 한 번씩만 연체율을 공개한다. 이 때문에 3%대에서 6%대로 확 오른 연체율을 고객들이 접해야 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심각하게 볼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다만 연체액이 200억원을 넘긴 금고 약 100개를 빠르게 점검해 문제가 커지는 것을 막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내 예금자 보호는 1인당 최대 5천만원이다. 5천만원까지는 원금이 보장되지만, 그 이상은 은행이 파산할 경우 보장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