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이용하시는 분들 조심"...'고위험' 판정받은 새마을금고 지점

새마을금고에서 고위험으로 분류된 금고가 31개 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밀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고위험'으로 분류된 새마을금고...절반 이상이 서울·인천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연체율 높은 부실 위험금고를 특별관리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부실 위험이 있는 고위험금고가 어떤 지역에 있는지 알려졌다.


지난 17일 SBS는 고위험으로 분류된 위험금고에 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위험으로 분류된 금고는 총 31개다. 이 중 18개는 서울·인천에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달 4일 행정안전부 김강휘 지역경제지원관은 연체율 높은 순서대로 금고를 검사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연체율 높은 금고를 두고 "경영개선권고·요구·명령 3가지 등을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발표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약 270개 '위험금고'를 선정하고 특별관리방안을 전 금고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회는 금고에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취급하지 못하도록 조처했다.


인사이트뉴스1


31개 중 18곳이 서울·인천, 상황 악화하면 은행 통폐합..."할머니들은 아직도 새마을금고 가던데"


그런데도 '고위험'으로 분류된 금고는 31개로 조사됐다. 이 금고들은 올해 2분기 연체율이 10% 이상이며, 공동대출 연체율이 15% 이상이다.


31곳 중 18곳은 서울·인천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3곳은 대전·충청·전라·대구·부산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만약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은행이 인근 금고와 통폐합할 수도 있다. 이 경우 파산한 금고의 계약은 인수한 금고로 이전된다. 


하지만 자신이 거래하던 은행이 파산됐다는 것은 시민으로서는 반가운 일이 아니다. 


인사이트뉴스1


새마을금고는 지역 금고 파산시 중앙회가 예금자 보호 한도인 5천만 원까지 예적금 원리금을 보장해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위험 은행은 고객들한테 빨리 알려주고 문을 닫는 것이 답", "수도권 집중이면 찜찜하네. 지역 많이 합친 거보다 인구가 수도권 집중인데", "엄마아빠 세대나 할머니들은 아직도 새마을금고 가던데"라고 말했다.


YouTube 'SBS Biz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