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7%대 금리 시대 대비하라"...스태그플레이션 경고한 '월가의 황제' JP모건 회장

'월가의 황제'로 불리는 JP모건 회장 제이미 다이먼이 7%대 금리 시대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제이미 다이먼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미국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의 최고경영자(CEO) 제이미 다이먼이 스태그플레이션과 금리 7%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다이먼 회장은 블룸버그TV 인터뷰를 통해 최악의 경제 상황은 경제 불황 속에서 물가 상승이 동시에 발생하는 '스태그플레이션'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5.25~5.5%인 미국 기준 금리가 최소 1.5% 포인트 이상 상승해 7%대의 금리 시대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사이트제이미 다이먼 / GettyimagesKorea


그는 "내가 작년에 5%대 금리가 올 것이라고 얘기했을 때도 사람들이 '정말로 그리되겠는가' 물었다"며 "(7% 금리)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이먼 회장은 최근 인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7%대 금리 시대가 올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약 일주일 만에 다시 '7% 금리 시대'를 언급하며 경고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이먼 회장은 "금리가 3%에서 5%로 오를 때 보다 5%에서 7%로 인상될 때가 훨씬 고통스러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가 금리 7%에 준비가 돼 있는지 모르겠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이날 다이먼 회장은 "경제적으로 최악의 경우는 저성장과 고금리를 동반한 스태그플레이션"이라며 "경기가 호황일 때도 금리는 오를 수 있는데, 이는 자금 확보 경쟁이 늘어난 결과로 스태그플레이션 상황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같은 고금리 현상일지라도 경제가 호황일 때와 지금의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은 확연하게 다르다는 설명이다.


다만 다이먼 회장의 주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전망과는 차이가 있다.


미 연준은 지난달 20일 연말 최종금리가 5.5~5.7%일 것으로 예측했고 내년에는 5.0~5.25%로 인하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현재 미국의 국채 금리는 2007년 이후 16년 만에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며 상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