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1만원 누르면 2만원이 나와요"...두배로 나오는 현금인출기에 몰린 사람들

영국 런던의 한 현금인출기(ATM)가 오류를 일으켜 인출 금액의 2배를 지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X(Twitter) ' IG1IG3'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영국 런던의 한 현금인출기(ATM)가 오류를 일으켜 인출 금액의 2배를 지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소식을 들은 사람들이 현금을 뽑으려 몰려드는 소동이 빚어졌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전날 영국 런던 이스트햄 하이스트리트에 있는 내셔널웨스트민스터은행 ATM에는 수십 명의 인파가 몰려들었다.


해당 은행 ATM이 오작동을 일으켜 인출 금액의 2배에 달하는 금액이 제공된 것이다. 

이 소식은 순식간에 퍼졌고 "이스트햄 하이스트리트에서 두 배의 현금이 인출됐다"며 SNS에까지 올라오기 시작했다. 게시글에는 ATM을 둘러싸고 돈을 찾으려는 사람들이 서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함께 올라왔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돈을 뽑으려 해당 ATM 앞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 것이다. 

 

인사이트X(Twitter) 'IG1IG3'


이에 논란이 커지자 ATM을 관리하던 은행은 급히 조사에 들어갔고, 다음날 성명을 통해 오류가 발생했음을 시인했다. 


내셔널웨스트민스터은행 측은 "오류로 인해 1대의 ATM에서 고객이 요청한 금액보다 더 많은 현금을 지급됐다"며 결함을 인정했다. 이어 "오류는 이후 수정됐으며 현재는 정상 이용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데일리메일은 "기계 고장으로 추가 현금을 받은 사람들은 그것을 돌려줘야 할 것"이라며 "1968년 개정된 절도법은 타인의 소유물을 부정하게 유용할 경우 절도죄에 해당한다고 규정한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