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에어캐나다 남성 승객, 비행기 탑승 직후 기내 문 열고 추락

에어캐나다 여객기를 탄 한 남성 승객이 이육 전 기내 비상문을 열고 활주로에 추락하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에어캐나다 여객기를 탄 한 남성 승객이 이륙 전 기내 비상문을 열고 활주로에 추락하는 일이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에어캐나다는 8일 토론토를 출발해 두바이로 향하던 AC056편 여객기에서 한 남성 승객이 탑승 후 기내 문을 연 뒤 활주로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여객기는 출발 게이트에 머물고 있었다. 에어캐나다는 이 승객이 비행기에 정상 탑승했으나 이후 자신의 좌석으로 가는 대신 반대편의 비상문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그는 활주로에 떨어져 부상을 입어 현장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객기는 보잉 777기종으로 승객 319명이 탑승했으며 남성의 행동으로 예정 시간 보다 약 6시간 출발이 지연됐다.


이 승객이 비상문을 연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항공사 측은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에어캐나다는 당시 사건 대처를 위해 모든 탑승 및 운항 절차를 이행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