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서울대 연구팀, '탈모 치료'에 획기적인 기술 드디어 발견해냈다

서울대 연구팀이 탈모 치료에 획기적인 기술을 발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dailyrecord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dailyrecord


휑한 머리 때문에 고민인 탈모인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국내 연구팀이 미토콘드리아 내에 있는 알데하이드 탈수소효소(Aldehyde Dehydrogenase2, ALDH2)를 활성화해 휴지기 모낭을 성장기로 전환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탈모증 치료에 새로운 길을 열었다는 소식이다.


지난 17일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교수, 이승희 박사 연구팀은 ALDH2의 효과적인 활성화를 통해 세포 내 에너지 대사와 ATP(Adenosine Triphosphate) 생산을 촉진해 모발 성장 주기를 조절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서울대병원


이번 연구 결과로 안드로겐성 탈모 등 다양한 탈모증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망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안드로겐성 탈모는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탈모 유형 중 하나로 호르몬·유전적·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모발이 가늘어지고 성장 주기가 방해받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토콘드리아의 손상으로 인한 산화 스트레스가 탈모와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ALDH2는 아세트-알데하이드를 해독해 산화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중요한 효소로 작용한다.


연구팀은 먼저 ALDH2의 모발 성자 및 산화 스트레스 감소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ALDH2 활성화제(Alda-1)를 활용한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모낭의 ALDH2 활성도는 주로 머리카락을 생성하는 모낭상피세포층에서 발현되며, 휴지기에는 미미하게 발현하다 성장기로 전환되면서 크게 증가해 모발 성장기 유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ALDH2 활성화는 모낭에서의 산화적 인산화 과정을 통해 휴지기에서 성장기로의 전환에 필요한 에너지 대사에 기여하는 ATP 생산을 증가시키고, 동시에 과도한 활성산소를 감소시키며 독성 산화 알데하이드(4=HNE, MDA)를 제거해 산화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서울대병원


이에 연구팀은 인간 모낭 기관배양 실험 및 마우스 동물실험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ALDH2 활성화가 머리카락의 길이 성장을 유의하게 촉진하고, 성장기로의 진입을 가속화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러한 효과는 미녹시딜 도포제(양성대조군)와 유사한 수준의 효과를 내며, 모낭 형성과 유지에 관여하는 주요 인자인 베타카테닌(β-Catenin)의 증가를 유도해 안드로겐성 탈모뿐만 아니라 노화성 탈모 등 다양한 탈모증에 공통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혁신적인 전환점을 제시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발견은 탈모 치료 분야에서 기존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권오상 교수는 "ALDH2 활성화가 모낭에 미치는 다양한 긍정적인 영향을 확인함으로써, 성장기 단계 유도를 위한 새로운 치료 전략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탈모 치료 분야에서의 혁신적인 접근법을 모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더 나은 탈모 치료법의 개발과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피부기반사업단 혁신성장 피부건강 기반기술 개발사업과 서울대병원 집중육성연구지원에 의해 수행됐으며, 국제 저명 학술지인 '저널 오브 어드밴스드 리서치(Journal of Advanced Research, IF:12.822) 최신호 온라인판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