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아시안컵 최악의 11' 명단에 오른 한국 대표팀 선수 3인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던 한국 축구대표팀이 4강에서 탈락한 후폭풍을 겪고 있다.

뉴스1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 뉴스1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던 한국 축구대표팀이 4강에서 탈락한 후폭풍을 겪고 있다.


한 일본 매체는 '아시안컵 최악의 워스트 11'을 꼽았는데, 이 명단에 한국 대표팀 선수 3명이 포함됐다.


일본 매체의 선정이지만 국내 축구팬들 그 누구 하나도 이 결과에 대해 부정하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뉴스1황인범 / 뉴스1


12일 일본 매체 '풋볼 채널'은 "기대 이하의 퍼포먼스로 아시안컵을 끝마친 워스트 11을 선정했다"라며 명단을 발표했다.


해당 명단 11명 중 4명은 일본 선수였다. 이 매체는 자국 선수 4명을 끼워 넣으며 8강에서 탈락한 일본 축구대표팀을 촌평했다.


또한 4강에서 요르단에 무참히 패배한 위르겐 클린스만호에서 3명을 뽑았다.


박용우 / 뉴스1박용우 / 뉴스1


단 한순간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던 박용우(알아인)이 꼽혔고, 조별리그와 16강까지는 나름 괜찮았지만 8강 호주전과 4강 요르단전에서 최악을 보여줬던 황인범(즈베즈다)도 이름을 올렸다.


매체는 박용우를 두고 "이번 대회에서는 위험한 모습을 계속 보여줬다. 요르단과 경기에서는 백패스를 상대에 헌납했다. 이게 결승점이 됐고 한국 탈락의 원흉이 됐다"라고 지적했다.


아시안컵에서의 조규성 / 뉴스1아시안컵에서의 조규성 / 뉴스1


황인범에 대해서는 "조별리그 3차전(말레이시아전)에는 뒤에서 다가오는 선수를 확인하지 못해 공을 뺏겨 실점 원인이 됐다. 호주와의 8강전에서도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라며 "요르단과 4강전에서는 부주의한 실수로 2실점에 얽혔다"라고 평가했다.


3명 중 또 다른 1명은 바로 조규성이었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 동점골을 넣은 딱 그 1초 말고는 모두 최악이었던 조규성을 두고 매체는 '빅찬스 미스 순위'를 인용했다.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조규성은 빅찬스 미스 5개를 기록하며 압도적 1위에 올랐다.


뉴스1뉴스1


매체는 "골 결정력이 너무 나빴다. 슈팅은 10개였는데 유효슈팅은 2개밖에 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