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쌀밥에서 소고기맛 나는 영양 가득 '소고기 쌀' 개발한 국내 연구진

연세대 연구진이 소 세포를 활용해 쌀에 소고기 맛과 영양소를 담은 '소고기 쌀'을 만들었다.

인사이트연세대


앞으로 소고기를 따로 사지 않아도 공깃밥 하나로 소고기의 맛과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연구진이 소고기의 맛과 영양소를 담은 이른바 '소고기 쌀'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연세대 화학생명공학과 홍진기 교수팀은 쌀알 안에 소의 근육과 지방세포를 배양한 소고기 쌀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세대


연구팀의 설명에 따르면 식물성 재료와 동물성 재료를 결합한 이 하이브리드 쌀은 일반적인 쌀보다 단백질과 지방을 더 많이 함유하고 있으며, 소고기와 쌀을 합친 것보다 저렴할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쌀이 콩이나 다른 일반적인 육류 대체물과 달리 자연적으로 다량영양소와 미량영양소가 혼합되어 있으며 알레르기를 유발하지 않기 때문에 육류와 융합하는 데 특히 매력적인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이론을 세웠다.


하이브리드 쌀을 생산하기 위해 연구팀은 도살장에서 한우의 근육과 지방 세포를 채취했다.


이후 세포가 잘 달라붙도록 쌀을 식용 가능한 생선 젤라틴과 식품 첨가물인 미생물 유래 트랜스글루타미나제로 코팅한 후 소의 근육과 지방세포를 뿌려 9~11동안 배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렇게 탄생한 소고기 쌀은 일반 쌀 대비 단백질 함량은 8%, 지방 함량은 7% 높아졌다.


연구진은 또한 식감과 풍미도 변화한 것을 발견했다.


소고기 쌀로 밥을 지어보니 일반 쌀밥보다 식감이 더 단단하고 잘 부스러지는 특징이 있었다.


또한 근육 함량이 높은 쌀에서는 소고기와 아몬드 향이 났으며, 지방 함량이 높은 쌀에서는 크림, 버터, 코코넛오일 향이 나는 풍부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팀은 "이번 연구의 결과는 다양한 유형의 미래 하이브리드 식품을 만드는 데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를 제공한다"라면서 "현재 이 쌀은 일반 쌀보다 영양가가 약간 더 높을 뿐이지만, 규모를 확대할 수 있다면 소고기와 쌀을 합친 것보다 더 저렴하고 온실가스 배출량도 줄어들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고기 단백질 100g을 생산할 때 50kg의 이산화탄소가 방출되지만, 하이브리드 쌀로 단백질 100g을 생산할 때는 6.27kg 미만의 이산화탄소가 방출됐다"며 "제품 생산·소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총량인 탄소발자국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상용화될 경우 소고기는 1kg당 14.88달러(한화 약 2만 원)인데 반해 '소고기 쌀'은 2.23달러(한화 약 3,000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예상돼 보다 저렴한 단백질 공급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미래에 이러한 곡물 기반 하이브리드 식품의 자체 생산 시스템은 저개발국가, 전쟁 상황, 우주에서의 식량을 보장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해당 연구 논문은 14일 국제학술지 '매터(Matter)'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