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폴더블 아이폰 못 나오나..."애플, 아이폰 도저히 못 접겠다 개발 중단"

애플이 화면 내구성 문제로 인해 폴더블폰 개발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폴더블 아이폰 핑크 예상 디자인 콘셉트 사진 / beauty321'폴더블 아이폰' 핑크 예상 디자인 콘셉트 사진 / beauty321


삼성전자가 상용화에 성공한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들고자 하는 애플이 화면 내구성 문제로 인해 폴더블폰 개발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7일(현지 시간) 미국 IT 매체 폰아레나는 중국 유명 IT 팁스터 '픽스드 포커스 디지털'을 인용해 애플이 내구성 문제로 폴더블폰 개발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팁스터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제품을 개발 중인 애플이 파트너사의 여러 부품을 구입했지만,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해 프로젝트가 일시 보류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폴더블 아이폰' 예상 이미지 / Instagram 'atuos_user''폴더블 아이폰' 예상 이미지 / Instagram 'atuos_user'


폴더블폰 화면 내구성 실험 결과 자체 기준을 통과하지 못해 폴더블 아이폰 개발을 잠시 보류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폴더블폰은 애플 자체 디스플레이 부문의 테스트 표준을 통과하기 매우 어렵다. (애플의) 기준이 너무 높다"고도 밝혔다.


애플은 폴더블폰 제품 개발을 위해 삼성전자를 포함한 경쟁사들의 폴더블폰을 사들인 뒤 이를 분해해 살펴보는 형태로 폴더블 제품 연구개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경쟁사 제품 중 하나는 애플의 테스트로 인해 며칠 만에 부러져 고장났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Instagram 'atuos_user''폴더블 아이폰' 예상 이미지 / Instagram 'atuos_user'


매체는 "애플은 아시아 제조사 1곳과 만나 폴더블 아이폰 2종 부품의 생산을 논의 중이었지만, 내구성 우려로 인해 폴더블 아이폰 개발을 중단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올해와 내년에 애플의 로드맵에는 폴더블폰이 등장하지 않을 예정이며 이 보도가 확실하다면 이른 시일 내 폴더블 아이폰을 기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보다 폴더블 아이패드를 먼저 선보일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았다. 아이패드는 아이폰보다 두껍고 내구성 측면에서 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IT 매체 '더일렉'도 최근 "2027년 아이폰 20주년을 맞아 애플이 8.3인치 아이패드 미니를 대체할 폴더블 아이패드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