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내남결' 악역 연기로 은퇴설 돌았던 이이경, "은퇴 없이 더 열심히 연기하겠다"

배우 이이경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배우 이이경 사진 = 상영이엔티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배우 이이경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0일 종영한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하고 살해당한 여자가 10년 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경험하며 시궁창 같은 운명을 그들에게 돌려주는 본격 운명 개척 드라마다.


박민환으로 나온 이이경은 매회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원작보다 더 생생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 중 박민환은 강지원(박민영 분)의 1회차 인생의 남편으로, 암에 걸린 아내를 두고 아내의 절친 정수민(송하윤 분)과 불륜을 저지른 것도 모자라, 아내의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살해하는 최악의 남편이다. 10년 전으로 회귀한 후에도 강지원을 향한 가스라이팅, 데이트 폭력 등을 서슴지 않는 나쁜 남자의 대표적 인물이다.


박민환 캐릭터를 맡은 이이경은 섬세하면서도 과감한 표현으로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다.


특히 '내남결' 2화가 방송된 후, 이이경의 파격 악역 연기를 본 시청자들은 "이이경 은퇴하는 거 아니냐"며 은퇴설까지 불러일으켰다. 


SBS '미운 우리 새끼'SBS '미운 우리 새끼'


이이경은 종영 소감을 전하며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큰 행복을 느끼며 촬영했다. 박민환은 갱생 불가인 악역이지만 인간이 가지고 있는 최소한의 순수함을 함께 표현해 보고 싶었다"라며 "여러분들께 잘 전달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많은 사랑을 주신 덕분에 자신감과 확신을 가지고 연기할 수 있었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내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작품임과 동시에 배우 이이경이 얼마나 연기를 사랑하는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게 해준 작품"이라며 "내게 큰 의미로 다가온 드라마를 사랑해 주시고 함께 완성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은퇴 없이 더 열심히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그러면서 "여러분의 해피엔딩을 언제나 응원한다, 감사하다"라고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21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16회는 12%(전국 유료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13.7%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