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전설의 용' 진짜 있었나요?...중국서 발견된 2억 4000년 전 화석

상상 속 동물인 용과 흡사한 파충류의 화석이 중국에서 발견

인사이트스코틀랜드 국립 박물관


상상 속 동물인 용과 흡사한 파충류의 화석이 중국에서 발견됐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BBC·CNN 등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중국 남부의 석회암층에서 2억 4000만 년 전 트라이아스기 시대에 살았던 수생 파충류 화석을 발견했다.


이 생물은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dinocephalosaurus orientalis)'로 불린다. 


화석으로 남은 이 생물은 몸길이가 5m이고, 특히 목이 몸통과 꼬리를 합친 것보다 더 길어 전설 속 동물인 용과 흡사한 모습이다. 


인사이트최근 중국에서 발견된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 화석의 상상화 /에딘버러왕립학회저널


연구진 중 한 명인 스코틀랜드 국립박물관의 닉 프레이저 박사는 이 동물이 "숫자 8 모양으로 말려 있는 모습이 마치 중국 용을 연상시킨다"고 묘사했다.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의 존재는 지난 2003년 처음 확인됐으나 이번 화석 발견을 통해 처음으로 이 생물의 전체 해부학적 구조를 알 수 있게 됐다. 


화석을 발견한 연구진은 32개의 척추뼈로 구성된 이 생물은 목이 길고 유연해 물속 바위 틈새에서 먹이를 찾기에 유리했을 것으 추정했다. 


또한 팔과 다리는 오리발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고, 화석의 위장 부분에서는 물고기가 발견됐다. 이는 생물이 해양 환경에 잘 적응했음을 나타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인사이트중국 신화에 등장하는 용 이미지 / GettyimagesBank


프레이저 박사는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가 "긴 목을 이용해 물속 바위 틈새를 탐색하고 그 안으로 들어가서 먹이를 잡았을 것"고 했다. 


그러면서 "매우 이상한 동물이다. 여전히 긴 목의 기능에 대해서는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고생물학자로서 과거의 생물을 이해하기 위해 현대의 유사한 생물을 동원하지만,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와 유사한 현대 생물은 없다"고 했다. 


이어 "트라이아스기는 온갖 종류의 기이한 동물이 사는 이상하고 경이로운 시대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