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드라마 찍는 중인데 '진짜 경찰'인 줄 알고 도움 청한 어린이...엄마 찾아주려고 촬영 중단한 여주인공

자신을 실제 경찰로 착각한 어린이가 엄마를 잃어버렸다며 도움을 청하자 촬영까지 중단하고 도와준 여배우가 화제다.

인사이트GC Images


수사 드라마에 출연 중인 유명 여배우가 길을 잃은 아이를 도와준 사연이 화제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The New York Post)의 보도에 따르면 배우 마리스카 하기테이(Mariska Hargitay, 60)는 지난주 공원에서 길을 잃은 아이의 부모를 찾아줬다.


하기테이는 1999년부터 방영된 NBC 인기 드라마 '로앤오더: 성범죄전담반(Law & Order: Special Victims Unit)'에서 주인공 올리비아 벤슨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당시 히기테이는 뉴욕 맨해튼의 포트 트라이언 공원의 앤 로프터스 놀이터에서 '로앤오더: 성범죄전담반' 시즌 25 마지막 회를 촬영하고 있었다.


인사이트GC Images


이때 한 어린 소녀가 하기테이에게 달려왔다. 그녀의 벨트에 달린 경찰 배지를 보고 경찰로 착각한 것이다.


실제로 주변에 있던 목격자들에 따르면 아이는 제작진과 오다핀 투투올라 역을 맡은 래퍼 겸 배우 아이스티(Ice-T)를 전혀 알아보지 못했다고 한다.


인사이트GC Images


아이는 하기테이에게 엄마를 잃어버렸다며 울먹였다.


하기테이는 약 20분간 촬영을 중단하고 아이의 엄마를 찾아주기 위해 노력했다.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아이는 엄마와 재회했다.


하기테이는 땅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아이와 눈을 맞추며 위로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인사이트GC Images


이후 이런 하기테이이 모습을 담은 파파라치 사진들이 SNS에 공유되며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이것이 내가 그녀를 사랑하는 이유다. 그녀는 진정한 영웅이다", "촬영까지 중단하고 아이를 돕다니 정말 천사 같다", "그녀는 드라마에서도, 실제 삶에서도 영웅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