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시청률 대박 터진 김지원의 '눈물의 여왕'...원래 홍해인은 아이유였다

눈물의 여왕 홍해인 역할을 아이유가 먼저 제의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뉴스1


김지원·김수현 주연의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이 시청률 20%대를 기록하며 흥행하고 있다.


방영 이후 지금까지 6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더니, 지난주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23.2%의 엄청난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 드라마 주간 동영상 조회수가 1.88억 뷰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연일 화제인 '눈물의 여왕' 중심에는 캐릭터를 마치 본인인 것처럼 소화해 내는 출연자들의 압도적인 연기력이 있었다.


tvN '눈물의 여왕'tvN '눈물의 여왕'


특히 도도한 재벌 3세 홍해인을 완벽하게 소화해 낸 김지원은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김지원에 앞서 아이유가 홍해인 역을 먼저 제의받았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지난 2022년 4월 '눈물의 여왕' 박지은 작가는 재벌가 이야기를 다룬 신작을 준비하면서 아이유를 가장 먼저 물망에 올렸다.


박 작가는 드라마 '내조의 여왕'을 비롯해 '넝쿨째 굴러온 당신',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사랑의 불시착' 등을 써낸 스타 작가로 유명하다.


뉴스1뉴스1


이에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박 작가의 차기작에 대한 관심은 폭발적이었고 아이유와 만날 가능성이 제기되자 연일 화제가 됐다.


특히 박 작가의 드라마 '프로듀사'에서 이미 호흡을 맞춘 김수현과 아이유가 또 한 번 케미를 터뜨릴 지 관심이 쏟아졌다.


그러나 아이유가 이를 거절했다. 당시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박지은 작가의 차기작 제안을 받았지만 이미 정중하게 고사한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그렇게 새로 홍해인 역을 물색하던 박 작가는 홍해인 그 자체인 김지원을 찾아냈다. 덕분에 김지원은 2010년 데뷔 후 최고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인사이트tvN '눈물의 여왕'


해당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지원이라서 다행이다", "아이유도 잘 어울릴 듯", "아이유만의 캐릭터가 나왔을 것 같다", "김지원 아닌 홍해인 상상도 안 간다", "역시 운명이 있나 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눈물의 여왕'은 '세기의 부부' 백현우(김수현), 홍해인을 비롯한 다채로운 관계성을 그리며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 전하고 있다.


'눈물의 여왕'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