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계단 높이의 '아찔한 힐' 신고 독보적 아우라 뽐낸 태연 vs 청하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 태연, 청하가 '2020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단상 계단 높이의 아찔한 힐을 신고 독보적 아우라를 뽐냈다.


3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서가대)' 레드카펫에 참석한 가수 태연, 청하가 독보적 전재감을 드러냈다.


'2020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에 참석한 태연은 등장부터 여신 포스를 뿜어냈다. 태연은 골드빛이 포인트인 화려한 무늬의 민소매 원피스에 엄청난 크기의 레드 킬힐로 각선미를 뽐냈다. 태연은 여유롭게 뒤태를 선보이며 미소를 지었다.


청하는 어깨가 강조된 화이트 상의에 검정 스커트로 '블랙&화이트' 정석 패션을 선보였다. 특히 레드카펫 단상 계단 높이의 아찔한 힐이 눈길을 끌었다. '갓청하' 답게 남다른 눈빛과 분위기가 돋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