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기해년(己亥年) 구름사이로 첫 일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제보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독자제공


제보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독자제공


제보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독자제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 2019년 기해년(己亥年) 태양이 떠올랐다.


1일 오전 새해 첫 일출을 지켜보기 위해 수많은 시민들이 추운 이른 새벽부터 서울 광진구 아차산에 올랐다.


구름 탓에 일출을 보기 힘들었지만, 시민들은 구름 사이로 뜬 기해년 첫 태양을 바라보며 소원을 빌며 2019년을 맞이했다.


독자가 제공한 경상남도 사천시 삼천포 앞바다 일출 모습도 함께 담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