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문제 직면한 체육계, 고개 숙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앞에서 체육계 시민단체 회원들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체육계 시민단체 회원들은 기자회견 직후 대한체육회 제22차 이사회가 열리는 장소 앞에서 침묵시위를 하다가 관계자들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제22차 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4층에 위치한 이사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4층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의 침묵시위와 취재진을 피해 다른 길로 돌아가려다가 취재진에게 둘러싸여 이사회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제22차 이사회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제22차 이사회에서 최근 불거진 체육계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사과문 및 쇄신안을 낭독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이날 사과문 및 쇄신안을 발표하며 수 차례 머리를 숙였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제22차 이사회에서 최근 불거진 체육계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사과문 및 쇄신안을 낭독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자리로 돌아와 물을 마시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 임경호 기자 = 체육계에 불거진 성폭력 사태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머리를 숙였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체육계에 발생한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이 회장은 "정부와 긴밀한 협의하에 폭력을 묵인 방조하는 연맹을 퇴출시키고 지도자들이 폭행을 무기로 자행하는 것을 뿌리 뽑겠다"라며 빙상연맹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체육회 제22차 이사회가 열린 이날 문화연대를 비롯한 체육계 시민단체 회원들은 서울올림픽파크텔 앞에서 이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회장 앞에서 침묵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댓글